[엔젤스파이팅] ‘뉴트리아’ 이동영 ‘엔젤스’ 새둥지 “화끈하게 싸우겠다”

0
이동영이 엔젤스파이팅에 새둥지를 틀었다.

[랭크5=정성욱 기자] 종합격투기와 주짓수를 오고가며 활동해온 ‘뉴트리아’ 이동영(32. 부천 트라이스톤)이 엔젤스파이팅(Angels fighting/ 박호준 대표)에 합류했다. 3월 12일, 이동영은 서울 강서구 화곡동 KBS 아레나 특설 케이지에서 개최되는 “엔젤스파이팅06& 천사의 도약”에서 ‘라이트급 신성’ 유상훈(팀매드)와 대결한다.

16일 엔젤스파이팅은 보도자료를 통해 “국내 종합격투무대에서 활약했던 이동영이 엔젤스파이팅에 합류한다. 오는 3월 ‘엔젤스파이팅06 천사의 도약’에서 유상훈과 대결할 예정”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이동영은 부천 트라이스톤의 대표 파이터로 국내 종합 격투무대의 라이트급으로 활동해왔다. 11년간 주짓수를 수련해 그라운드 기술이 능하다.

이동영은 엔젤스파이팅과 인터뷰에서 “엔젤스파이팅은 국내 난치병으로 고통받는 환우를 위한 격투대회다. 함께 동참할 수 있어 기쁘며, 이번 대회는 내 격투기 커리어 사상 가장 기억남는 기회라 생각한다. 새롭게 둥지튼 엔젤스파이팅 무대에서 멋지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이겠다. 많은 응원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동영이 참가하는 엔젤스파이팅은 박호준 대표, 조도현 수석대회장, 정준호 회장, 김봉주 부대표 이창훈, 유태웅, ‘개그맨’ 신현섭, ‘배우’ 김정화, 배명호, 이미쉘, ‘디셈버’ 윤혁 등 국내 유명 연예인 및 스포츠 스타들의 참여로 나눔과 사랑, 봉사를 위해 만들어진 세계 최초 자선 격투 단체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