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 FC] 맥스 FC 12회 3월 서울에서, 웰터급 챔프 이지훈 1차 방어전

0
맥스 FC 웰터급 초대 챔피언 이지훈

[랭크5=정성욱 기자] 입식격투기 단체 맥스 FC가 올해 첫 넘버시리즈인 ‘MAX FC 12’를 서울에서 개최한다. 주최측에 따르면 3월 3일 서울 화곡동에 위치한 KBS아레나홀에서 여는 MAX FC 12는 초대 웰터급 챔피언 이지훈(31, 인천 정우관)의 첫 방어전을 메인이벤트로 확정한다고 밝혔다.

챔프 이지훈의 방어전 상대는 ‘코리안 마크헌트’ 최훈(30, 안양삼산총관). 최훈은 맥스 FC 11 안동에서 고우용과 물러섬 없는 거친 경기를 펼쳐 관객들로 하여금 환호를 이끌어냈다.

또한 지난해 진행되었던 미들급(-75kg) 챔피언 그랑프리 결승전이 치러진다. 미들급 초대 챔피언 타이틀을 놓고 ‘악동’ 이진수(24, MAXFC)와 ‘타노스’ 박태준(30, 팀설봉)이 맞붙는다.

최훈과 이지훈

최근 종합격투기(MMA) 무대까지 활약을 예고하고 있는 ‘불도저’ 김소율(22, 평택엠파이터짐)이 올해 첫 경기를 MAX FC 무대에서 출발하며, ‘보험왕 파이터’로 이슈몰이에 성공해 외산 자동차 TVCF 광고모델의 꿈을 이룬 황호명(39, 의정부원투체육관) 역시 출전이 예정되어 있다.

맥스 FC 총괄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이재훈 감독은 “올해 MAX FC는 서울 두 차례와 지방 두 차례, 총 네 차례의 국내 대회를 개최하며 하반기 일본 대회까지 총 다섯 차례의 넘버시리즈가 열릴 예정”이라며, “기존 챔피언들의 방어전은 물론 새로 탄생할 챔피언 매치 등 흥미진진한 대진이 알차게 준비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맥스 FC 12 서울 대회의 구체적인 대진과 부제는 곧 발표될 예정이다. MAX FC는 지난해 다섯 차례의 메인 넘버링 시리즈를 개최하며 총관객수 1만2천여명, 평균 2,500명의 관중 동원에 성공하며 입식격투기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MAX FC 12 확정 대진
[웰터급 타이틀전] 이지훈 vs 최훈
[미들급 토너먼트] 이진수 vs 박태준

댓글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