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챔프의 대결에서 웃은 하파엘 도스 안요스, 신예 조시 에멧 KO승

0
로비 라울러 vs 하파엘 도스 안요스

[랭크5=정성욱 기자] UFC 전 챔피언을 지냈던 이들의 대결에서 전 라이트급 챔피언 하파엘 도스 안요스(33, 브라질)가 승리했다.

도스 안요스는 17일(한국 시간) 캐나다 매니토바주 위니펙 MTS센터에서 열린 UFC 온 폭스 26 메인이벤트에서 전 웰터급 챔피언 로비 라울러(35, 미국)에 5라운드 종료 판정승(3-0)으로 승리했다.

라울러와 도스 안요스 모두 전진만을 하는 타격가. 하지만 도스 안요스가 라울러의 맹공을 무에타이 클린치와 로킥으로 저지하면서 우위를 점했다.

2라운드에 라울러를 펜스로 몰아붙여 펀치 세례를 퍼부었다. 3라운드엔 상위 포지션을 차지해 팔꿈치로 라울러의 얼굴을 두드렸다. 마지막 두 라운드에서도 도스 안요스가 우위를 점했다. 얼굴 및 다리, 복부를 연타했다.

Embed from Getty Images

라울러는 단단한 맷집으로 정상에 올랐던 강자였다. 하지만 복부 공격에 약점을 드러냈고 도스 안요스의 공격을 피하지 안고 맷집으로 견디려는 무모함을 보였다.

경기 결과는 도스 안요스의 5-0 판정승. 1라운드부터 5라운드까지 모두 도스 안요스가 잡았다.

도스 안요스는 경기후 인터뷰에서 “라울러와 싸워서 영광이었다. 그는 전사다. 너무 많이 때려서 손이 아플 정도”라며 웃었다. 이어서 “난 이렇게 터프하게 싸울 수 있다. 자격이 있다. 웰터급 타이틀전을 달라”라고 요구했다.

코 메인 이벤트로 열린 페더급 3위 리카르도 라마스(35, 미국)와 조시 에멧(32, 미국)의 경기는 신예 조시 에멧이  KO승을 거두는 이변을 연출했다.

1라운드 중반. 에멧이 왼손 훅으로 라마스를 쓰러뜨렸다. 경기 내내 선제 공격으로 라마스의 로킥과 펀치 콤보를 봉쇄하다가 근거리에서 묵직한 펀치를 라마스의 턱에 꽂았다.

Embed from Getty Images

경기 후 에멧은  “한 방으로 끝을 내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세상을 놀라게 하고 싶었고 그렇게 했다”라며 “라마스가 받아들이지 않아도 되는 경기를 승낙해 줘 고맙다. 이제 세계 챔피언이 되겠다. 멘데스 등 도와 준 최고의 동료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UFC는 최근 랭킹 산정 방식을 바꿨다. 하위 랭커가 상위 랭커를 잡으면 그의 순위를 대체한다. 콜비 코빙턴은 데미안 마이아를 꺾고 웰터급 3위가 됐고, 프란시스 은가누는 알리스타 오브레임을 이겨 헤비급 1위로 수직 상승했다. 에멧도 페더급 랭킹 3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UFC 폭스 26 대회 결과

[웰터급] 로비 라울러 vs 하파엘 도스 안요스
하파엘 도스 안요스 5라운드 종료 판정승(0-5)

[페더급] 리카르도 라마스 vs 조시 에밋
조시 에밋 1라운드 4 33 KO(펀치)

[웰터급] 산티아고 폰지니비오 vs 마이크 페리
산티아고 폰지니비오 3라운드 종료 판정승(3-0)

[라이트헤비급] 글로버 테세이라 vs 미샤 서쿠노프
글로버 테세이라 1라운드 2 45 TKO(펀치)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