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218] 할로웨이 페더급 타이틀 수성, 은가누 세계 최고 파워 펀치로 TKO승

0
UFC 218

[랭크5=정성욱 기자] 3일(한국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시저스 아레나에서 열린 UFC 218에서 메인 이벤트인 UFC 페더급 타이틀전은 맥스 할로웨이(25, 미국)가 TKO로 조제 알도(31, 브라질)에게 승리를 거두며 1차 방어에 성공했다. UFC 페더급은 명실상부 새로운 제왕을 맞이하게 됐다.

할로웨이는 링을 돌며 잽 공격으로 알도를 공격했다. 알도가 공격을 하기 전에 할로웨이는 펀치로 공격하며 틈을 내주지 않았다. 알도의 컴비네이션 공격이 몇차례 들어갔지만 할로웨이의 잽이 알도의 얼굴에 적중해 안면이 점처 붉게 물들었다. 1라운드 막바지 알도의 오른손 어퍼컷이 할로웨이 안면에 적중했지만 큰 데미지를 주지 못했다. 할로웨이는 좋은 공격이었다며 박수를 쳤다.

2라운드 할로웨이의 압박은 계속 됐다. 알도는 잽으로 할로웨이의 공격 타이밍을 빼앗앗다. 할로웨이를 가까이 끌어들이며 컴비네이션을 적중시켰으며 특유의 로킥 공격도 살아나는 듯 했다. 하지만 할로웨이의 주먹은 알도의 얼굴에 꾸준히 적중되었고 알도의 안면은 더욱 붉게 물들고 있었다.

Embed from Getty Images

3라운드 할로웨이의 전진 압박은 이어졌고 카운터를 노리는 알도는 백스텝을 밟았다. 몰아간 건 할로웨이었다. 도발하며 전진하는 할로웨이는 원투 스트레이트를 알도에게 적중시켰고 특유의 펀치 싸움을 이어가며 알도를 케이지로 몰았다. 펀치 교환을 이어간 두 선수의 공방은 결국 할로웨이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알도는 할로웨이의 펀치를 안면에 허용했고 펀치를 피하려 움직이며 테이크 다운으로 위기를 모면하려 했으나 백포지션과 탑포지션에서 이어진 할로웨이의 파운딩 공격을 피하지 못했다.

경기후 할로웨이는 “앞으로도 페더급 타이틀 방어를 해 나갈 것”이라며 “다음 도전자를 기다리겠지만, 누가 도전하건 나는 내 앞에 있는 컵케이크처럼 씹어 먹힐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최강의 펀쳐 프란시스 은가누(31, 카메룬)와 UFC 헤비급 1위 알리스타 오브레임(37, 네덜란드)의 경기는 최강 펀쳐 은가누의 KO승으로 끝났다.

경기가 시작하자 오브레임은 러시하며 큰 펀치를 은가누에게 휘둘렀지만 맞히지 못했다. 은가누의 힘을 빼기 위해 클린치를 시도, 케이지로 끌고가 레슬링을 했다. 심판의 저지로 케이지 중간으로 간 두 선수. 은가누의 왼손 잽이 오브레임의 안면에 들어갔다. 오브레임의 훅을 견뎌낸 은가누가 크게 휘두른 왼손 어퍼컷이 턱에 강하게 꽂히며 경기는 마무리 됐다. 세계 최강 기록의 펀치가 오브레임의 턱에 적중한 순간이었다.

Embed from Getty Images

경기 후 은가누는 “기분이 좋다. 원래 (오브레임이)나에게 지기로 하지 않았냐. 타이틀전도 주기로 하지 않았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서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조 로건의 질문에 “나는 이미 준비되어 있다. 타이틀전을 원한다”고 이야기했다. UFC에서 6연승을 이어간 은가누는 이번 KO승으로 총 전적 12전 11승 1패를 기록하게 됐다.

한편 종합격투기 전적 18승 무패를 기록해온 저스틴 게이치는 전 라이트급 챔피언 에디 알바레즈에게 TKO패했다. 15번이 넘는 KO패를 자랑하며 타격가로서 면모를 보여온 게이치였지만 알바레즈의 타격에는 속수무책이었다.

로즈 나마유나스에게 패배했다는 ‘동병상련’의 티샤 토레스와 미셀 워터슨의 대결은 뛰어난 타격을 앞세운 티샤 토레스의 판정승으로 끝이 났다. 2라운드 워터슨의 그래플링이 빛을 발하긴 했으나 1, 3라운드에서 토레스의 타격에 맥을 못춘 워터슨은 UFC 2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UFC 218 결과
– 12월 3일, 미국 디트로이트 시저스 아레나
[페더급 타이틀전] 맥스 할로웨이 vs 조제 알도
맥스 할로웨이 3라운드 4분 51초 TKO승(펀치)
[헤비급] 알리스타 오브레임 vs 프란시스 은가누
프란시스 은가누 1라운드 1분 42초 KO승(펀치)
[플라이급] 헨리 세후도 vs 서지오 페티스
헨리 세후도 3라운드 종료 판정승(3-0)
[라이트급] 에디 알바레즈 vs 저스틴 게이치
에디 알바레즈 3라운드 3분 59초 TKO승(펀치)
[여성 스트로급] 티샤 토레스 vs 미셀 워터슨
티샤 토레스 3라운드 종료 판정승(3-0)

댓글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