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관장의 격투기 일본어 – 오쓰(押忍 おす)

3
남관장일본어.jpg

[랭크5=남일 칼럼니스트] 안녕하십니까. 남일 관장입니다. 지난 가라데 관련 이야기를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일본어를 공부하다 보면 한 가지 단어가 여러 가지 의미를 갖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같은 말인데 상황에 따라 내용이 달라지는 말이 있습니다. 처음 배울 때는 많이 헷갈리기도 하지만 익숙해지면 편해집니다.

오늘 전해드릴 일본어는 押忍(おす 오쓰)라는 말입니다.

押忍(おす 오쓰)

오쓰는 여러 가지 용도로 사용됩니다. 주로 남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단어이죠. 아침에 만났을 때 사용하는 인사 おはようございます(오하요고자이마스, 안녕하세요)를 줄여서 おす라고 사용합니다. 또 어떠한 일이 끝났거나 하루 일과를 마친 사람에게 하는 인사인 おつかれさま(오쯔카레사마, 수고하셨습니다)를  줄여서 おす라고 하죠. 같은 단어인데도 상황에 따라 뜻이 달라집니다.

일본에서 무술을 하는 사람들은 유독 오쓰라는 말을 많이 씁니다. 사실 이 단어는 가라데라는 무술의 모든 것을 함축적으로 표현하는 말입니다. 인내, 감사, 존경, 배려, 정의 등 무술을 수련하는 모든 사람들이 갖춰야 하는 모든 의미가 이 두 글자 안에 들어있습니다.

가라데 수련을 시작하기 전에 수련인들은 ‘오쓰’라는 인사로 시작합니다. 이는 지도하는 스승과 선배들에게 존경과 감사를 표현하는 인사입니다. 물론 지도자도 수련인을 향해 오쓰라는 말을 많이 합니다. 이는 상대를 배려한다는 의미가 포함되어있습니다.

예전 일본의 가라테는 すんどめ(슨도메:직접적인 타격 없이 타격점 앞에서 공격을 멈추는 것)라 하여 실제 타격은 없었습니다. 이는 상대방에게 부상을 입히지 않으려는 하나의 배려였습니다. 물론 지금은 슨도메 경기를 보기는 어렵습니다.

지금 가라데 유파 가운데 일본을 대표하는 극진 가라데는 실전을 강조했던 최배달 선생님의 영향으로 상대의 몸에 실제로 타격을 하면서 경기를 진행합니다. 글러브나 정강이 보호대와 같은 보호 장비 없이 하루에 토너먼트를 진행합니다.

주먹으로 얼굴 가격만 허용되지 않을 뿐(발과 무릎으로 얼굴 공격은 가능) 맨주먹에 특별한 보호대도 없이 토너먼트로 경기를 진행됩니다.

많은 참가자들이 출전하는 일본의 극진가라데 경기를 보고 있노라면 그들의 인내를 볼 수 있습니다. 조금 전까지 혈투를 치른 선수들이 대기실에 오면 마치 전쟁을 끝낸 병사처럼 크고 작은 부상을 입은 걸 볼 수 있습니다. 머리에 붕대를 맨 선수, 관절을 다쳐 거동도 불편한 선수, 여기저기 피가 나와 거즈를 덕지덕지 붙이고 있는 선수…전쟁을 마치고 잠시 휴식을 취하던 선수들은 자신의 이름이 불리면 ‘오쓰’라고 외치며 달려 나가 경기를 속행합니다.

그들도 인간 이기게 통증을 느낍니다. 포기하고 싶은 생각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꿋꿋이 참아내고 다시 경기를 하러 나갑니다. 그 모습을 보고 있으면 ‘인내’를 느낄 수 있습니다.

이러한 무대를 거쳐 격투기 무대에 입성했던 이들 가운데 앤디 훅이 있습니다. ‘파란 눈의 사무라이’라는 애칭을 가진 스위스 출신 가라데 가로 K-1 초창기에 많은 활약을 했죠. 그는 2m 가까이 되는 선수들이 즐비한 K-1 헤비급에서 183센티의 단신으로 내려찍기라는 기술을 사용했습니다. 가라테를 수련하던 시절 때 피나는 노력을 거쳐 완성한 기술이죠.

무엇보다 앤디 훅은 자신에게 패배를 준 선수와 다시 경기를 하여 꼭 승리를 되찾아 왔습니다. 근성 있고 뚝심 있는 선수였죠. 최배달 이후 가장 인상적인 파이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가라데를 시작으로 프로 격투무대에 진출했던 사다케 마사아키, 무사시 등으로 이어졌던 일본 격투기의 중흥은 이들의 은퇴와 더불어 단체들의 내부적인 문제로 인하여 예전과 같은 부흥을 이루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부흥과 쇠퇴를 거듭하는 일본의 격투가들은 아직도 ‘오쓰’라고 인사하고 스스로의 한계를 이겨내고 있습니다.

한 가지 제안을 하고 싶습니다. 우리에게도 일본의 押忍(おす 오쓰)와 같이 무도가들만의 인사가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언어라는 게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언어처럼 엄청난 힘과 생명력을 가진 것 또한 없기 때문입니다.

남일 (의정부 원투 체육관 관장)

3 댓글

댓글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