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맏언니’ 함서희가 본 ROAD FC XX “벅찬 감격에 가슴이 뭉클”

0
함서희.jpg
함서희

[랭크5=정성욱 기자] 11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여성 파이터로 꾸며진 종합격투기 리그 ‘ROAD FC XX (더블엑스)’가 첫 대회를 치렀다. 대회당 한 경기에 불과했던 여성 경기가 단독 대회로 개최돼 총 7경기, 14명의 파이터들이 출전했다. 흥행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으나 대회의 열기는 상상 이상이었다.

수많은 사람들 사이에 ‘로드FC 맏언니’ 함서희(30, 팀매드)도 있었다.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무대에서 다양한 경험을 하고 로드 FC로 돌아온 그는, 어느 때보다 진지하게 여성 파이터들의 경기를 지켜봤다. 케이지에 올라 경기를 펼치는 후배가 기특하지만 한편으론 언젠가 맞붙어야 하는 경쟁자이기 때문이다.

함서희는 “하루 빨리 경기 치르기만을 기다린다. 복귀전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기 위해 재활에 힘쓰고 있다”며고 근황을 전했다. 로드 FC 더블 액스에 대해선 “굉장히 설레고 떨렸다. 한국에 여성 파이터들의 대회가 생긴다는 것에 나도 모를 벅찬 감격을 느꼈고 가슴이 뭉클했다. 한국 여성 격투기, 이제 시작이다”라며 기뻐했다.

이날 대회에선 한국 선수 뿐만 아니라 해외 선수들 또한 적극적인 경기를 펼쳐 팬들을 환호를 이끌어냈다. 그들의 활약은 ‘여성부 경기는 재미없다’는 편견을 날려버렸다. 케이지 위에 오른 파이터들은 무엇보다 빛났다.

함서희는 “여성 선수들의 경기를 보니  하루 빨리 케이지에 오르고 싶었다. 당장이라도 뛰어올라가고 싶은 심정이었다. 나와 대결할 선수라고 생각하니 한 명, 한 명 집중해서 보게 된다”고 말했다.

로드 FC 더블액스를 통틀어 함서희가 가장 인상 깊게 봤던 파이터는 홍윤아. 함서희는 “홍윤하가 기억에 남는다. 박진감 넘치는 타격전을 펼쳤다. 작아 보이는 체구, 귀여운 외모와는 달리 저돌적으로 전진하는 스타일이 멋있었다”며 칭찬했다.

한편 ROAD FC 100만불 토너먼트 ‘ROAD TO A-SOL’은 본선 진행에 앞서 지역 예선이 진행 중이다. 1월 28일 동남아시아 지역 예선, 2월 11일 인터내셔널 예선 A조, 2월 25일 러시아 지역 예선까지 진행되며 총 9명의 본선 진출자가 결정됐다. 3월 20일 일본 지역 예선, 4월 15일에는 인터내셔널 예선 B조 경기가 차례로 진행돼 본선 진출자를 추가로 결정지을 예정이다.

또한 4월 15일 열리는 XIAOMI ROAD FC 038에서는 김수철과 김민우의 밴텀급 타이틀전을 비롯해 남의철의 ROAD FC 복귀전 등이 예정돼 있다.

ROAD FC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중계된다. MBC스포츠 플러스에서 국내 TV 방송이 진행되고, 14억 인구가 시청하는 CCTV로 중국, 해외 팬들을 위해 ROAD FC 유투브 공식 채널 (https://www.youtube.com/roadfc) 에서 생중계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XIAOMI ROAD FC 038 / 4월 15일 서울 장충체육관]

[밴텀급 타이틀전 김수철 VS 김민우]

[100만불 토너먼트 예선 남의철 VS 마이크 브론졸리스]

[100만불 토너먼트 예선 브루노 미란다 VS 난딘에르덴]

[미들급 쿠와바라 키요시 VS 김대성]​

댓글 남기기

하고 싶은 말을 적어주세요
이름을 적어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