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밥샙, "헤비급 토너먼트서 최홍만과 리벤지 하고파!"

정성욱 기자 / 2016.06.02 11:01

[랭크5=정성욱 기자] ROAD FC 부사장 겸 글로벌사업부문장 역할을 맡으며 잠시 선수생활 휴식기를 가졌던 밥샙(44, TEAM BODYSHOP MMA)이 다시 케이지에 오른다. 7월 2일 중국 창사 후난국제전시센터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032에 출전한다. ‘야쿠자 파이터’ 김재훈(27, APGUJEONG GYM)을 꺾고, 최홍만(36, FREE)과의 경기에서 선전한 아오르꺼러(21, JINZHENG PHARMACEUTICAL GROUP)를 상대하게 됐다.


밥샙은 과거 일본 격투계를 호령하던 파이터다. 거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력한 파워에 K-1과 프라이드FC의 강자를 무너뜨렸다. 특히 2002년 K-1 월드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당시 최강의 테크니션이었던 어네스트 호스트에게 승리를 거둔 것은 충격적인 사건으로 기록됐다.



밥샙에게 있어 아오르꺼러와의 대결은 중요하다. 이 경기를 통해 헤비급 토너먼트에 출전권이 걸려있기 때문이다. 최근 밥샙의 경기 기록은 좋지 않다. 2011년이후 줄곳 연패를 기록해오다가 2012년 2월, 그리고 작년인 2015년 12월 31일 일본에서 개최된 라이진FF에서 아케보노에게 승리를 거둔 2승이 전부다. ROAD FC는 이번 밥샙과 아오르꺼러와의 경기를 통해 밥샙의 기량을 판단한 후 2016-2017시즌 헤비급 토너먼트 출연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 밝혔다. 


밥샙은 “ROAD FC의 토너먼트는 거액의 상금이 걸려있고, 쟁쟁한 파이터들이 나올 것이다. 다시 예전처럼 세계의 강자들과 겨뤄서 나의 실력을 보여주고 싶다. 토너먼트 참가를 위해서라도 아오르꺼러와의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 부어서 꼭 승리하고 말겠다.”라며 굳게 다짐했다.


밥샙이 이번 헤비급 토너먼트 출전권을 따낸다면 최홍만, 마이티 모와 상대할 기회를 얻는다. 밥샙과 최홍만, 마이티 모(46, MILLENNIA MMA)는 입식격투기 대회인 K-1 시절부터 세계를 주름잡던 베테랑 파이터들이다. 


밥샙은 “최홍만과는 K-1 시절 맞붙었다. 리벤지 할 기회를 얻고 싶다. 예전에는 졌지만, 지금 다시 싸우면 분명히 이길 수 있다. 마이티 모와는 경기해본 적이 없지만, 함께 활동했다. 벽돌처럼 그를 확실히 깨버릴 자신이 있다. 그만큼 열심히 훈련했다. 테이크다운 시키고, 항복하게 만들 것이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아오르꺼러와 밥샙이 출전하는 XIAOMI ROAD FC 032는 중국 창사 후난국제전시센터에서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New Wave MMA’ ROAD FC (로드FC)의 세 번째 중국 대회로 14억 인구가 시청하는 중국 최대 국영방송국 CCTV에서 중계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XIAOMI ROAD FC 032]


[무제한급 아오르꺼러 VS 밥샙]

[페더급 주마비에커 투얼쉰 VS 김수철]

[-46.5kg 계약체중 이예지 VS 하나 다테]

[미들급 후쿠다 리키 VS 김훈] 

신고

/ Comments 0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357, 70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58 | 발행인 : 정성욱
Copyright © Rank5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