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목하는 국내 BJJ, 대화 시작? 강성실 회장 BJJ 화합 위한 간담회 개최

정성욱 기자 / 2015.08.01 12:24


강성실 KBJJF 회장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다 함께 모여 한국 BJJ 발전에 대해 이야기 하자'


반목하는 국내 BJJ,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을까? 대한브라질리안주짓수연맹(KBJJF) 강성실 회장의 주최로 국내 BJJ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대화를 나누는 자리가 만들어진다. 오는 8월 8일(토) 오후 2시, 인천시 부평구청 5층 대회의실에서 '대한민국 브라질리언주짓수 발전과 대화합'이라는 주제로 국내 BJJ인들의 간담회가 열린다.


강성실 회장은 "나부터 연맹 회장이라는 직함을 내려두고 액션리액션 BJJ 체육관 관장으로서 이번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라며 "국내 BJJ인들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대한민국 BJJ 발전을 위해 터놓고 이야기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이번 간담회의 취지를 설명했다.


간담회에는 대한주짓수협회(KJJA)의 장순호 회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KBJJF의 임원들과 대한브라질리안주짓수평의회의 임원 등도 초청하여 함께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강성실 회장은 "이번 간담회는 BJJ를 사랑하고 국내 BJJ의 발전을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자리"라며 "많은 국내 BJJ인들이 참석해 통합과 상생을 위한 의견을 나눠 좋은 결과를 도출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대한민국 브라질리언주짓수 발전과 대화합을 위한 간담회>
 
우리는 척박하기만한 대한민국 무도계에 브라질리언 주짓수의 뿌리를 내렸습니다. 어떤 지도자도 마찬가지겠지만 그동안 BJJ를 일궈오며 외면의 시선과 외로운 싸움을 계속해 나갔고 어떠한 상황속에서도 굳건하게 자리를 지켜욌습니다. 이제 대한민국 브라질리언주짓수는 태동한지 10여년 만에 50명이 넘는 블랙벨트를 배출하였습니다. 뿐만아니라 한국인임에 자부심을 가져도 좋은 후배들이 선전하며 BJJ안에 한국을 알리고 있습니다.
 
그만큼 세월이 가며 미약하기는 해도 지속적인 발전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외적,양적성장에만 치중한바 실리적인 내적성장은 이루지 못하였습니다. 그동안 서로의 경쟁을 통해 많은 발전을 이룩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지나친 경쟁과 삐뚤어진 시기심으로 인하여 실직적인 통합과 상생으로 부터 멀어진 것을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최근 대한브라질리언주짓수연맹과 대한주짓수협회간의 양해각서 체결로 인한 대한BJJ평의회의 창립등 일련된 단체간의 분쟁의 조짐으로 브라질리언주짓수를 아끼는 모든 분들께 의도치 않은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하여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에게는 많은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
국제적 권위가 있는 협회가 필요하고 배려있는 상호대회가 필요하고 또한 대한민국 브라질리언주짓수를 위한 새로운 사업도 필요합니다. 뿐만 아니라 브라질리언주짓수의 인프라확장 또한 직면한 과제중 하나입니다.
 
모두 아시다시피 사실상 대한민국 브라질리언주짓수의 국제적인 역량과 권위는 아직도 미약한 수준임을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이러한 어두운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서 우리 대한민국 브라질리언주짓수는 통합의 기틀을 마련하고 이제 경쟁과 시기의 잣대를 잠시 내려놓아야 할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저는 늦은감은 없지않으나
모든 직위와 기득권을 내려놓고 본 특별간담회를 통하여 대한민국 브라질리언주짓수가 하나가 되어가는 첫 걸음을 만들고자 합니다.

이번 간담회는 내빈으로 대한주짓수협회 장순호회장, 대한브라질리언주짓수연맹, 대한BJJ평의회, 무소속 대표님들과 주짓수 대통합의 열정이 있으신 여러분들을 모시고 대한민국 브라질리언주짓수 발전을 위한 의견과 토론을 가지고 대한주짓수협회의 네와자와 브라질리언주짓수의 동반성장과 상생을 위한 토론이 진행될것입니다.
 
본 간담회는 대한민국은 브라질리언주짓수 대통합을위한 순수한 발전 의지를 보이는 자리입니다. 아무쪼록 고된업무에 어려운 발걸음이시겠지만 브라질리언주짓수를 사랑하고 열정이 있는 모든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일시: 2015. 08.08 (토)오후2:00
장소:인천광역시 부평구청5층 대회의실
주소:인천 부평구 부평대로 168
[지번] 인천 부평구 부평4동 879번지
자격: 계파 단체등을 초월하여 BJJ의 발전을 위해 열정이 있는 모든분들


신고

/ Comments 0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357, 70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58 | 발행인 : 정성욱
Copyright © Rank5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