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류지마 한국 파이터 1승 1패, 기쿠노 UFC 패배 설욕

정성욱 기자 / 2017.01.04 13:45

간류지마 우승자 사진


[랭크5=정성욱 기자] 지난 3일 일본 지바 마이하마 앰피시어터에서 간류지마 세계무술단체대항전 2017 in 마이하마가 개최됐다. 이날 출전한 한국 파이터 하운표(33, 인천 H짐)는 판정패를 최민수(35, 칸짐)는 TKO승을 거뒀다.


하운표는 작년 10월 간류지마 세계무술선수권 대회 2016에 이어 두 번째 출전으로 첫 대회에서 일본의 기쿠노 가츠노리에게 1라운드에 KO를 당했다. 이번 대회의 상대는 하마기시 마사유키로 그래플러였다.


하마기시(좌측)와 하운표


이번 경기에서 좀 더 많은 것을 보여주겠다고 이야기한 하운표는 신중하게 자신의 특기인 킥으로 하마기시를 공략했다. 그래플러 성향인 하마기시는 하운표를 태클로 넘어 뜨렸고 관절기로 하운표를 제압하려 했다. 몇 차례 하운표는 키락에 걸려 탭 아웃의 위기에 몰렸으나 모두 견뎌 냈다. 경기 결과는 야마기시의 승. 여러 차례 테이크 다운을 성공 시키고 그라운드에서 제압했던 하마기시에게 부심들은 모두 손을 들어줬다.



메인 1경기에 나선 최민수는 간류지마에 처음 출전 했으나 각오는 남달랐다. 최민수는 내가 킥으로 KO를 시키던 상대 와타나베 카츠히사에게 KO를 당하던 둘 중 하나를 보여주겠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


최민수를 들어 넘기는 와타나베


와타나베는 경기 초반부터 최민수를 들어 땅에 내다 꽂는 등 강하게 압박했다. 최민수는 당황하지 않고 그라운드에서 상위포지션을 잡았으며 타격에서도 우위를 보였다. 경기의 승패가 갈린 것은 1라운드 막바지. 최민수는 경기장 밖으로 와타나베를 던지기 위해 테이크 다운을 시도했다. 와타나베는 밖으로 나가지 않으려다 무릎을 다쳤다. 2라운드에 이르러 이렇다할 공격을 하지 못했던 와타베는 2라운드 종료후 타올 투척으로 패배했다.


탑포지션에서 파운딩을 시도하는 최민수


한편 전 딥2001 라이트급 챔피언, UFC 파이터 출신의 기쿠노 가츠노리는 케빈 소우자에게 펀치 KO로 승리해 간류지마에서 4연승을 기록했다. 2015년 UFC 파이트 나이트 62의 패배를 설욕했기에 더욱 기뻐했다.


간류지마는 2015년 2월 첫 대회를 시작으로 이번 대회까지 총 7회를 개최했다. 각 국가별 고유 무술을 수련한 출전 선수들이 출전한다. 룰은 기존의 종합격투기와는 다르다. 그라운드는 15초로 제한하고 경기장 밖으로 3회 떨어지면 패배한다.   


간류지마는 일본 전국시대 검객 미야모토 무사시와 사사키 고지로가 승부를 겨룬 섬의 이름이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 간류지마 세계무술단체대항전 2017 in 마이하마 대회 결과


(70kg 계약 대장전) 기쿠노 카츠노리 vs 케빈 소우자

- 기쿠노 1분 59초 한판승(펀치 KO)


(80kg 계약 부장전) 다무라 기요시 vs 레오나르도 브라마

- 레오나르도 3라운드 종료 판정승(0-3)


(80kg 계약 중견전) 세토 신스케 vs 마커스 레오 아우렐리오

- 마커스 1라운드 1분 38초 한판승(파운딩)


(62kg 차봉전) 마치다 히카루 vs 에디타 가토가데

- 마치타 3라운드 종료 판정승(3-0)


(65kg 선봉전) 와타나베 카츠히사 vs 최민수

- 최민수 2라운드 종료 승(타올 투척)


(75kg 계약 오프닝 파이트) 하마기시 마사유키 vs 하운표

- 하마기시 2라운드 종료 판정승(3-0)


(70kg 계약 오프닝 파이트) 이사지 유스케 vs 하라 가즈타가

- 이사지 1라운드 2분 31초 한판승(3회 전락- 경기장 밖으로 떨어지는 것)

신고

/ Comments 0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357, 70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58 | 발행인 : 정성욱
Copyright © Rank5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