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로드 FC 035에서 벌어진 논란에 대한 대회사와 심판위원회의 공식 입장

정성욱 기자 / 2016.12.14 17:13

14일 로드 FC는 보도자료를 통해 XIAOMI ROAD FC 035에서 벌어진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발표했다. 차정환의 케이지 잡기,  계체량 행사에서의 박형근의 행동, 그리고 박대성의 성추행 논란에 대한 ROAD FC와 심판위원회의 공식 입장이다. 그 전문을 싣는다.


 



[차정환 선수가 저지른 케이지 잡기 반칙에 대한 공식 입장]


<심판위원회의 공식 입장>


경기 중 차정환 선수가 3~4차례 케이지를 잡은 행위에 대하여 해당 경기의 주심이 몇 차례 구두 경고를 주었습니다. 최영 선수의 테이크다운 시도 과정에서 차정환 선수가 케이지를 잡은 부분은 최영 선수가 테이크다운 성공 후 상위포지션에서 우세한 그라운드 컨트롤과 파운딩을 시도하고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주심은 경기의 연속 동작으로 판단하여 스탠딩 및 경고를 주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대회 직후 가진 심판위원회 회의에서 차정환 선수가 케이지를 잡음으로 인해 최영 선수가 테이크다운 시 더 많은 체력이 소모된 점, 감점이 주어졌다면 3라운드 후 판정결과가 뒤집혔을 가능성도 있었다는 점을 고려하여 차정환 선수가 케이지를 잡은 행위가 경기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다는 것이 인정됩니다.


이 부분에 대해 ROAD FC 심판위원회는 앞으로 케이지를 잡는 행위를 비롯한 여러 가지 형태의 반칙 상황에 대한 기준을 보완하고, 강화하여 철저하게 적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원활하지 못한 경기운영으로 경기결과에 아쉬움이 남게 된 선수들과 ROAD FC 대회사와 팬 여러분들에게 유감스러운 마음을 전하며 본 경기의 결과에 대한 조치는 ROAD FC 측의 의견에 따르기로 하겠습니다.


 <ROAD FC의 공식 입장>


차정환 선수와 최영 선수가 명승부를 펼쳤음에도 케이지를 잡은 것이 오점으로 남은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경기 도중 일어나는 모든 상황은 해당 경기를 맡은 심판에게 일체의 권한이 있어 대회사에서는 경기 도중 영향력을 행사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케이지 잡기 논란이 끊임없이 발생하는 만큼 심판위원회와 협의하여 케이지를 잡는 행위에 대한 강력한 제재 조치 조항을 만들어 재발 방지에 힘쓰겠습니다. 


ROAD FC는 1세대 파이터로서 젊은 현역 선수들 못지않은 투혼을 발휘 해 명경기를 펼쳐준 최영 선수에게 다시 한 번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합니다. 최영 선수가 원한다면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재경기를 잡음으로 최영 선수에게 다시 한 번 타이틀에 도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로 결정했습니다.


[계체량 행사에서 벌어진 박형근 선수의 비신사적인 행위와 경기 결과에 대한 공식 입장]


<심판위원회의 공식 입장>


채점 결과는 박형근 선수 승 1명, 김형수 선수 승 1명, 무승부 1명으로 각각 부심들이 모두 의견이 갈린 결과로 규정상 분리된 무승부로 결정됐습니다.


박형근 선수는 클린히트에 대한 부분으로 부심 1명에게 승을 받았으며, 김형수 선수는 누적데미지와 공격적인 경기 운영으로 부심 1명에게 승을 받았습니다. 나머지 부심 한 명은 1점차이로 김형수 선수에게 승을 주었으나, 경기 규정상 2라운드 경기는 점수 차이가 1점까지는 무승부인 규정에 의거하여 무승부를 선언했습니다.


<ROAD FC의 공식 입장>


그동안 ROAD FC 계체량 행사에서 선수들이 신경전을 벌이며 몸싸움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습니다. 하지만 박형근 선수가 저지른 행동처럼 직접적으로 얼굴을 가격하는 행위는 처음 발생한 이례적인 행동입니다.


ROAD FC는 박형근 선수의 행동에 대해 징계위원회를 열어 강경하게 조치할 예정입니다. 다시는 계체량 행사에서 폭력적이고 비신사적인 행위가 나오지 않도록 선수 교육 강화에 힘쓰도록 하겠습니다.


<박대성 선수의 성추행 논란에 대한 ROAD FC의 공식 입장>


경기 후 박대성 선수가 ‘로드걸’ 최설화씨에게 저지른 신체접촉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ROAD FC는 피해를 입은 최설화씨의 의견이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하여 최설화씨에게 원하는 바를 물었고, 최설화씨는 문제가 더 확산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답변을 해왔습니다. 박대성 선수는 대회 날 대기실에 찾아가서 최설화씨에게 사과하려고 했으나 만나지 못했고, 전화통화로 사과 뜻을 전했습니다.


ROAD FC는 지난 12일 당사자들이 만날 수 있는 자리를 주선했고, 박대성 선수가 최설화씨에게 정식으로 사과했습니다. 최설화씨도 같은 체육인으로서 이해한다며 사과를 받아들였습니다.


하지만 ROAD FC는 재발 방지를 위해 박대성 선수에게 사회봉사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습니다. 또한 선수들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 다시는 해당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신고

/ Comments 0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357, 70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58 | 발행인 : 정성욱
Copyright © Rank5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