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 FC 여성 챔피언 김효선, "퀸즈 리그 우승자, 드루와 드루와"

정성욱 기자 / 2016.11.12 18:16

[랭크5=대구 영남이공대학교, 정성욱 기자] 오늘 맥스 FC 06 인 대구 뉴 제너레이션에서 치러지는 퀸즈 리그 우승자는 여성 53kg 밴텀급 타이틀에 도전권이 생긴다. 현재 맥스 FC 여성 53kg급 챔피언은 김효선(37, 인천 정우관)으로 그도 챔피언 자격으로 오늘 경기장을 찾았다. 


맥스 FC 여성 53kg 밴텀급 챔피언 김효선 


김효선은 퀸즈 리그 런칭때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효선은 "젊고 아름다우며 실력까지 갖춘 선수들이 많이 나올수록 입식격투기가 주목을 받는다"고 이야기했다.


도전자가 될 선수들에게도 김효선은 아낌없는 조언을 해줬다. 그는 "무대 분위기에 압도되지 말고 상대 선수에게 집중에 좋은 경기를 펼쳐줬으면 한다"는 뜻을 전달해주기도 했다.


이하 김효선과 일문일답


- 어떻게 지냈나?

"평소대로 열심히 운동하고 열심히 병원 일하고 모범적으로 잘 지냈다. (웃음)"


- 매우 모범적 답변이다.

"일탈을 해보려 했으나 맥스 FC 챔피언이 된 이후로 몸가짐을 좀 더 조심한다." 


- 오늘 퀸즈 리그 4강이 치러진다. 도전자들의 경기를 직접 볼 텐데

"퀸즈 리그 런칭한다는 소식을 듣고 매우 바람직한 것이라 주최 측에 이야기한 적이 있다. 여성 선수들의 무대가 많으면 많을수록 좋은 것 같다."


- 어제 퀸즈 리그 선수들의 인터뷰를 혹시 보았나?

"포털에 영상 클립이 올라온 것을 봤다. 젊고 아름다운 미인들이 많더라. 입식 격투기에 아름답고 실력 있고 스타성까지 있는 여성 선수들이 많이 나오는 계기가 되는 것 같다. 퀸즈 리그를 통해 많은 분의 주목을 받았으면 좋겠다."


- 퀸즈 리그 선수들 가운데 눈에 들어오는 선수는 있는지?

"선수마다 자신만의 스토리를 갖고 있더라. 다들 기대된다. 오늘 퀸즈 리그가 원데이 토너먼트이지 않나? 여성 선수들이 원데이 토너먼트를 치르는 것이 참으로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 오늘 챔피언으로서 퀸즈 리스 선수들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방송되고 조명이 화려한 큰 무대에 다들 처음 선다고 생각한다. 이런 무대에서 서면 분위기에 압도당할 수도 있다. 압도되지 말고 상대 선수에게 집중해서 좋은 경기 펼쳐줬으면 좋겠다."


- 도전자가 될 사람에게 미리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잘 싸웠다. 수고했다. 그리고 준비되면 언제든지 도전해도 좋다. 나는 항상 준비되어 있다. 도전한다는 이야기, 링에서 직접 이야기해도 좋다. 언제나 환영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신고

/ Comments 0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357, 70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58 | 발행인 : 정성욱
Copyright © Rank5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