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승 장려 위해 도입한 비스트룰, MAX FC 소속 선수의 반응은?

정성욱 기자 / 2016.10.17 14:42

MAX FC가 KO 승부를 장려하기 위해 도입하는 비스트룰, 소속 선수의 반응은 어떠할까? 


오는 11월 12일(토) 대구 영남이공대학교 천마체육관에서 MAX FC 06 ’New Generation’이 개최된다. 이날 대회에선 처음 시도하는 '비스트룰'이 적용된다.


‘비스트룰'은 KO 승부를 적극 장려하는 정책이다. 75~95kg 중량급 선수들만이 비스트룰에서 시합을 할 수 있다. 연장 없는 3분 3라운드 동안 KO승이 나오지 않으면 경기는 무승부 처리된다. 


KO 승부를 유도하기 위해 클린치 상황을 철저히 배제한다. 고의적인 클린치로 시합을 지연할 경우 주의, 경고 조치가 주어진다. 경고 후에도 고의적인 클린치가 반복될 경우 실격패 처리된다.


선수들은 퍼포먼스 극대화를 위해 독특한 경기복을 입고 링에 오른다. 세계 최초 ‘입는 테이핑 기어’ '에너스킨'을 몸의 다섯 곳에 각각 착용해 경기에 임한다. 또한 시합 컨디션 최적화를 위해 계약체중으로 시합이 진행한다. 


선수 참여 활성화를 위해 시합 개런티 뿐만 아니라 승리 선수에게는 공식 후원사 보너스와 참가 선수 전원에게는 착용했던 에너스킨 맞춤 기어가 부상으로 지급한다.


'비스트' 김준화


비스트룰에 대한 선수들의 반응은 대체적으로 긍정적이다. '비스트'라는 닉네임으로 MAX FC에서 81이하급에서 활동하는 김준화(26, 안양삼산총본관)는 “박진감 있는 경기를 장려하는 정책은 환영할 만 하다”며 “비스트룰은 나를 위한 룰”이라고 공개적으로 지지 의사를 밝혔다.

우려하는 목소리도 없지 않다. MAX FC 내부 운영진 사이에서는 단순히 공격적인 부분만을 강조하면 선수 스타일이 편향될 우려가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기도 하다.


초대 비스트룰 무대에는 '불혹의 백전노장' 곽윤섭(40, 대구청호관)과 '파워펀처' 함민호(25, 이천 팀설봉)가 오른다. 곽윤섭은 입식과 MMA에서 200전 가까이 전적을 쌓아온 베테랑으로 20대의 젊은 피 함민호와 90kg 이하급 계약체중으로 경기를 갖는다. 


처음 비스트룰에 오르는 두 선수인 만큼 비스트 룰에 대해 긍정적이다. 곽윤섭은 "재미있는 룰이다. 2라운드 KO승 기대해달라"이라 말했고, 함민호는 "매우 만족한다. 나에겐 무조건 KO승과 패KO만 있을 뿐"이라 말했다.


한편 MAX FC06 대회는 오는 11월12일(토) 대구 영남이공대학교 천마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오후3시부터 켄텐더리그가 시작되며, 오후 7시부터 메인 리그가 진행된다. IB SPORTS와 네이버 스포츠를 통해 생중계 될 예정이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MAX FC 06 IN 대구 ‘뉴 제너레이션’ 확정 대진표

1경기. [-55kg] 

김동성 (청주더짐) VS 강윤성 (목포스타) 


2경기. [-61kg계약급] 

정상진 (팀타이혼/향남) VS 김진혁 (인천정우관) 


3경기. [+95kg] 무제한급 초대 타이틀 4강

류기훈 (팀타이혼/동탄) VS 권장원 (원주청학)


4경기. [+95kg] 무제한급 초대 타이틀 4강

이용섭 (대구팀SF) VS 민지원 (수원한미체)


5경기. [-52kg] 퀸즈리그 토너먼트 결승 

1경기승자 VS 2경기승자


6경기. [-90kg] - 비스트 룰

곽윤섭 (대구청호관) VS 함민호 (이천팀설봉) 


7경기. [–65kg 한,태 국제전] 

룸펫 싯분미(Team SF) VS 심준보 (인천정우관)   


신고

/ Comments 0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357, 70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58 | 발행인 : 정성욱
Copyright © Rank5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