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격왕’ 문제훈, 김민우에 "타이틀 가기 전에 확실히 결판 내자!"

정성욱 기자 / 2016.10.10 12:07

지난 9월,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33'에서 김민우(23, MMA스토리)는 네즈 유타를 1라운드 15초 만에 쓰러뜨리고 포효했다. 김민우는 네즈 유타의 주특기인 하이킥을 완벽하게 방어한 뒤 오른손 펀치를 적중시켜 정신을 잃게 만들었다. 


김민우는 현재 공석인 ROAD FC 밴텀급 타이틀을 원했다. 그는 로드FC 밴텀급의 실력자라고 일컫는 파이터들을 상대로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일각에선 김민우에게 곧바로 타이틀전 기회를 줘도 된다는 의견도 많았다. 


문제훈


현재 김민우의 타이틀전은 확정되지 않았다. 타이틀전을 원하는 김민우의 바람과 달리 밴텀급의 영원한 컨텐더 ‘타격왕’ 문제훈(32, 옥타곤짐)도 김민우와의 확실한 승부를 원하고 있기 때문.


문제훈은 “(김)민우는 타이틀전 가기 전에 저랑 결판을 내야죠”라며 3차전 이야기를 꺼냈다.


김민우와 문제훈은 1승 1패를 주고받았다. ROAD FC 020에서 벌어진 1차전은 문제훈이 승리했고, XIAOMI ROAD FC 029의 2차전은 김민우가 이겼다. 1대 1, 호각이다. 게다가 2차전에선 문제훈이 박형근을 대신에 급히 출전했기에 판정패한 것도 문제훈 입장에서는 아쉽다.


문제훈은 당시를 떠올리며 “그 경기에서 아쉬운 점이 있다. 좀 더 준비를 잘 했다면, 좀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으면 좋았을 텐데... "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김)민우와 다시 경기해 승리를 되찾아와야 한다. 챔피언이 되기 위한 발걸음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야 밴텀급 타이틀에 다시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기 때문이다. 1승 1패니까 확실히 결정짓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ROAD FC (로드FC)는 11월 19일 중국 석가장시 하북체육관에서 XIAOMI ROAD FC 034를 개최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XIAOMI ROAD FC 034]


[페더급 타이틀전 최무겸 VS 무랏 카잔]

[무제한급 아오르꺼러 VS 가와구치 유스케]

[라이트급 브루노 미란다 VS 김승연]

[-100kg 계약체중 장지안쥔 VS 김대성]

[플라이급 알라텡헤이리 VS 조남진]

[무제한급 허우전린 VS 심건오] 


신고

/ Comments 4

  • 1차전말입니다.. 2016.10.11 10:28 신고

    1차전은 문제훈선수 발목보호대 때문에 무효된거아닌가여..?

    REPLY / EDIT

  • 1차전말입니다.. 2016.10.11 10:31 신고

    무효처리되서 재대결인데 그게 2차전이 된거고.. 아닌가여?

    REPLY / EDIT

    • Favicon of http://rank5.kr 정성욱 기자 2016.10.11 10:34 신고

      당시 논란이 있었습니다만 고의성을 발견하지 못했고 문제훈 선수의 실수를 이해하기로 했다는 내용으로 ROAD FC 심판진이 밝힌 사과문이 있습니다. 결국 승패 번복은 없었습니다.

      사과문 전문을 싣습니다.
      ------------------------

      안녕하십니까?
      로드FC 020을 총괄한 로드FC 부심판장 박상준입니다.

      문제가 되었던 3경기 문제훈 VS 김민우 경기에서 문제훈 선수의 발목 테이핑에 대해서 심판단 자체 조사와 회의 끝에 내린 결론을 상세하게 알려드립니다.
      대기실 1차 체크 시 문제훈 선수는 발목 테이핑은 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최종 바디 체크시 문제의 발목 테이핑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점 심판진의 미숙으로 확인하지 못하였습니다.
      로드FC 규정집에 의하면 심판의 사인이 없는 테이핑을 했을 시에 주의, 경고, 감점을 줄 수 있습니다.
      이에 심판진은 문제훈 선수의 고의성 여부와 허락받지 않은 테이핑이 경기 결과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 회의하였습니다.
      조사 과정 중 문제훈 선수가 경기후 김민우 선수의 대기실에 찾아가 상대 김민우 선수의 파이팅을 칭찬하고 격려해주는 상황에서도 문제의 발목테이핑을 하고 갔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문제훈 선수의 고의성이 있었다면 경기 직후 이부분을 바로 숨겼어야 하는데 문제훈 선수는 그때까지도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겁니다.
      이부분에 김민우 선수와 차정환 감독님도 고의성이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판정에 대해 아쉽지만 이해하시고 인정하시게 되었습니다.
      문제훈 선수는 경기후 이 사실이 부당한 행동임을 인지하고 심판진에게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의사를 전달해 왔습니다.
      심판진은 김민우 선수측에서 고의성이 없음을 이해함에 따라 문제훈 선수 측에 강력한 경고를 하고 다시는 규정을 위반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았습니다.

      물론, 양측이 서로 이해했다고 해서 심판진들의 잘못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잘 알고 있습니다.
      100퍼센트 공정한 상태에서의 경기를 진행시키는 것이 심판의 의무인데 큰 실수를 저질렀습니다.
      김민우 선수와 김민우 선수를 응원오신 모든 팬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땀 흘린 선수들의 노력이 헛되이 되지 않게 오늘의 실수를 다시는 반복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희 심판진이 더욱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하겠습니다.

      로드FC를 아껴주신 팬 여러분께 다시한번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다이나믹한 경기진행을 위해 새롭게 개편되는 2015년 로드FC 규정집은 업데이트 되는대로 홈페이지에 등재하겠습니다.

      EDIT

  • 1차전말입니다.. 2016.10.14 12:54 신고

    좋은답변 감사드립니다 ㅎㅎ

    REPLY / EDIT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357, 70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58 | 발행인 : 정성욱
Copyright © Rank5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