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여성부 리그 '퀸즈리그', 비스트 룰 신설

정성욱 기자 / 2016.10.04 11:16

MAX FC(한글표기: 맥스FC)에서는 입식격투기에 대한 대중의 흥미를 증진시키기 위해 오는 11월12일(토) 대구에서 개최되는 MAX FC06 대회부터 신규 리그와 이색 룰을 적용 한다. 신규리그는 여성 선수 육성 차원이며, 이색 룰은 중량급 파이터의 화끈한 경기를 장려하는 차원에서 새롭게 도입된다.


우선 여성 선수 육성을 위한 신규 리그가 만들어진다. MAX FC ‘퀸즈리그’로 명명된 여성리그는 실력 있는 여성 선수들을 스타로 육성하기 위한 토너먼트 시스템이다. 대회 속 또 다른 대회의 형태로 4강 원데이 토너먼트 형식을 채택했다. 



언더카드라고 할 수 있는 컨텐더리그에서 4강전이 열리고, 메인 MAX리그에서 결승전이 진행된다. 토너먼트를 통해 최종 우승한 선수에게는 상금과 함께 챔피언 도전자 결정전 참여권이 부여된다. 참가 선수는 기존 MAX FC 등록 여성 선수 포함, 오는 10월9일(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종로구 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에서 개최되는 제4회 퍼스트리그를 통해서도 스카우트할 예정이다. MAX FC는 ‘격투여동생’ 전슬기, 현 MAX FC 여성 밴텀급 챔피언 ‘간호사파이터’ 김효선의 뒤를 이을 뉴페이스를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화끈한 파이터를 지원하기 위한 신규 룰도 생긴다. 일명 ‘비스트룰’은 화끈한 중량급의 KO 퍼레이드를 장려하기 위한 룰이다. 중량급에 해당하는 75~85kg 체급 폭을 넓혀 선수간 합의하에 계약체중 매치로 펼쳐진다. 독특한 것은 비스트룰의 승패 시스템이다. 



승패는 무조건 KO 혹은 TKO로 결정되며 3라운드 종료 이후에도 승부가 갈리지 않을 경우, 시합은 무승부 처리 된다. KO를 적극 장려하는 룰의 특성상 클린치 공방을 줄이기 위해 클린치 니킥은 1회 한정하며, 잦은 클린치 시도시 주의와 경고가 주어지고 경고 이후에도 반복적으로 고의적인 클린치 시도시에는 실격패까지 주어질 수 있다. 승부의 전권을 온전히 선수에게 맞기는 시스템이자 박진감을 극대화시키고자 하는 룰이다. 비스트룰의 경우, 승리 선수에게는 개런티 이외에 후원사가 제공하는 별도의 승리 수당이 주어진다.


MAX FC 이용복 대표는 “단체가 성장하려면 스타 선수와 박진감 있는 경기가 함께 공존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신규 리그와 룰 적용은 재미있고 화끈한 경기를 원하는 입식격투기 팬들에게 또 다른 입식의 묘미를 선사하리라 기대한다. 선수들 역시 적극적인 자기 PR과 멋진 경기력을 통해 자신의 이름을 대중에게 알리는 데 좋은 창구가 되기를 바란다”며 취지를 설명했다.


신규 적용되는 퀸즈리그와 비스트룰을 오는 11월12일(토) 대구 영남이공대학교 천마체육관에서 개최되는 MAX FC06 대회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신고

/ Comments 0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357, 70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58 | 발행인 : 정성욱
Copyright © Rank5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